향일암

본문 바로가기

창건 및 역사

향일암

향일암 역사


향일암

향일암은 1,300 여 년 전 선덕여왕 13년(불기1671년, 서기 644년) 원효 대사께서 관세음보살님을 친견하시고 현재의 관음전 자리에 원통암(圓通庵)이란 이름으로 창건하신 사찰입니다.


북방(선 불교)과 남방(경전 불교)의 불교를 합쳐 선교 합종을 이룩한 원효대사(617-686)는 요석공주와 3일간의 애정의 결과로 설총을 잉태시키고 파계했다는 허전한 마음을 가눌 길 없어 전국 만행 길에 나섰다가 깨개(들깨가 많은 포구, 현 임포마을)에 다다랐습니다. 바다의 비릿함도 없고, 겨울이면 아름다운 동백이 피고, 사시사철 숲이 울창하여 한겨울의 거센 바람도 막아줄 숲에 석가모니 부처님이 지나가셨다는 세존도가 바라보여 기도처를 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샘이 없어 뒤돌아오다가 아쉬워 돌아보니 거북이 바다로 들어가는 형세임을 보고 바위마다 거북 등처럼 생긴 문양이 있던 것이 기억나 저 산이 거북 형세면 소변을 보는 곳도 있으리라고 생각하고 다시 올라와 살펴보니 샘물이 있어 암자를 짓고 열심히 수행 정진하던 중 관세음보살님을 친견하고 암자 이름을 원통암이라 하였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그 후 고려 광종 9년(서기 950년) 윤필대사(潤筆大師)께서 원통암의 형세를 보시고 금오암(金鰲菴)이라 개명하셨고, 조선 숙종 41년(1715년)에 돌산 주민들이 논과 밭 등을 시주하여 인묵 대사께서 관음전 아래에 대웅전을 지으시고 금불상을 조성 봉안하시고, 해를 향하는 암자, 대일여래(비로자나 부처님)께 귀의한다는 뜻의 향일암으로 개명하셨습니다.
‘백 년 전에 지금 이곳으로 이동해서 건축하고 기해년에 이름을 향일암(向日庵)으로 바꾸었다. 암자가 바위 끝에 붙어 있고 계단 앞은 벼랑인데, 동쪽으로 향하고 있어 일출을 바라볼 수 있어서 향일(向日)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라고 1949년에 편찬된 여수지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헌종 13년 1849년 잠깐 책육암(策六庵)으로 바꾸기도 했습니다. 이 책육암에는 수행자가 염두에 두어야 하는 여섯 가지 경계심이 들어 있습니다. 책육이란 육근(六根), 즉 눈과 귀, 코, 입, 피부, 뇌의 옳지 못한 행위를 경계하라는 뜻입니다. 이것은 또 거북신앙과도 연결이 됩니다. 거북은 네 다리와 목, 그리고 꼬리가 있습니다. 이를 합하면 여섯이 됩니다. 사람의 육근을 여기에 비유하여 거북이 위급할 때 이 여섯 가지를 모두 감추고 몸을 사리는 것처럼 우리도 조심해서 수행하라는 뜻입니다.
일제 강점시기 경봉 스님께서 이 곳에서 주석하실 때 향일암 근처의 기암괴석들에 거북 등 무늬의 육각 문양이 있는 걸 보시고 영구암(靈龜庵)이라 칭하셨습니다. 1925년에는 최칠룡(崔七龍) 스님이 산신각, 칠성각, 취성루, 익랑을 건립하였고, 1961년에는 박영주(朴永柱) 스님이 전쟁으로 소실된 법당과 몇몇 전각을 중수 하였습니다. 또한 1970년 4월에는 박천수(朴千壽) 스님이 취성루를 개수하셨고, 1984년에는 종견 스님이 종각과 칠성각을 중창하였고, 1986년에는 대웅전, 1987년에는 삼성각, 1990년에는 용왕전, 1991년에는 관음전을 각각 중건하였습니다.
원효스님좌선대
관음기도 도량답게 소원 성취를 비는 곳도 많습니다. 약수터 옆과 관음전 뒤 바위 틈새와 무늬에 동전을 끼우거나 세우고, 대웅전 앞마당 아래 12간지 부조에는 자신의 띠에 동전을 던져 소원을 빌거나, 도량 곳곳의 작은 거북들을 어루만지며 소원 성취를 빕니다. 그 외에도 일주문을 지나 대웅전 아래 바위동굴 2개, 종무소 뒤편 내려가는 길목에 2개, 상(上)관음전 올라가는 길에 2개, 흔들바위 입구에 1개, 도합 7개의 바위동굴을 다 지나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뤄진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일출과 월출, 동백, 기암절벽의 풍경만 보시지 마시고, 반드시 한 가지 이상의 소원은 성취할 수 있는 향일암에서 꼭 소원을 빌어 보세요……

향일암에 얽힌 전설


현재 향일암은 대한불교조계종 제19교구 화엄사의 말사이며, 우리나라 대표 관음기도 도량입니다. 향일암 왼쪽에는 중생의 서원에 감응하였다는 감응도, 오른쪽에는 아미타불께서 화현하셨다는 미타도와 관음동굴 등이 있습니다.
1. 대웅전 뒤편 위쪽에 있는 흔들바위(경전바위)
원효대사께서 관세음보살님을 친견하시고 절을 떠날 때 걸망이 무거워 경전들을 바다로 던졌는데 그 경전들이 허공으로 치솟아 경전바위가 되었다는 설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흔들바위는 한 사람이 흔드나 열 사람이 흔드나 똑같이 흔들리는데 한 번 흔들면 경전을 한 번 사경한 공덕이 있다고 합니다. 아래에서 보면 네모반듯한 모습이지만, 위에서 보면 경전을 펼쳐 놓은 듯한 모습인데 거북이 등에 경전을 지고 용궁에 들어가는 지세라고 합니다.
2. 향일암 순금불상
향일암 불상은 예로부터 순금 부처님이라는 이야기가 있어 어느 날 나쁜 맘을 먹은 도둑이 순금 불상을 훔쳐 가지고 달아났는데 그 청명하던 밤하늘에 갑자기 안개가 끼어 주위를 알아볼 수 없도록 어두워져 앞만 보고 열심히 걸었는데 날이 새고 보니 밤새 걸었던 것이 향일암 주변만 맴돌아서 순금 불상을 돌려드리고 돌아갔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옵니다.
3. 금 거북의 전설
향일암이 있는 곳의 지형이 풍수상 바다 속으로 기어들어가는 거북의 형상입니다. 대웅전 앞에서 왼쪽 아래로 내려 보이는 야트막하게 솟아오른 봉우리가 머리, 향일암이 선 곳이 거북의 몸체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산 이름은 금오산(金鰲山), 암자 이름은 영구암(靈龜庵)이라 했습니다. 금오산 정상에서 보면 거북의 머리와 목 그리고 몸체의 형상이 완연하게 나타납니다. 거대한 거북이 넓은 대양으로 헤엄쳐 가는 자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예부터 유명한 지관들이 거북 혈에는 쇠붙이를 얹거나 등에 구멍을 뚫어서는 큰 재앙을 당하게 된다고 일러왔습니다. 그런데 예전에 안전을 위해 난간의 철주를 박고 철책을 친 후에, 향일암 아래 마을 주민들이 지하수 개발을 위해 땅을 뚫는 작업을 하던 굴착기가 부러지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강철로 만들어진 굴착기가 부러진 것을 보고 주민들은 예사로운 일이 아니라고 작업을 중단했습니다. 더욱 놀라운 일은 이때부터 향일암 주지 스님의 건강이 나빠지기 시작했습니다. 스님은 20여 년 전에 향일암에 주지로 부임하셔서 향일암의 중창불사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얼마 후 주지 스님은 한쪽 다리가 마비가 되고 건강이 점차 악화하자 주위 스님들과 마을 주민들은 풍수의 금기 사항을 건드린 탓이라 하고 철책을 제거하고 샘을 매립한 후에 주지 스님의 건강이 호전되었다고 합니다. 또 다른 이야기로 향일암과 경상남도 남해군의 보리암, 세존도를 선으로 연결해 이룬 삼각형의 한가운데 지점이 용궁이라는 재미있는 전설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4. 향일암 출입문은 동쪽이어야 한다
향일암은 해를 바라보고 있는 동향건물인데 당초에는 출입문이 북쪽인 절의 좌측에 있으므로 풍수설에 전하는 바에 의하면 출입구가 북향이어서 절이 흥하지 않고 정면 즉 동향으로 출입문이 나야만 이 절이 크게 흥한다는 전설이 있어 1971-1972 양년에 거쳐 공간에 막혀 있던 흙을 제거하고 이 출입문의 개통을 보게 된 것입니다. 당초 이곳 동굴은 흙으로 꽉 막혀 있어 사람들이 출입을 전혀 할 수 없었던 곳이었는데 통로가 생기면서부터 전설대로 현재와 같이 향일암이 크게 흥하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정면으로 출입구가 되면서 돌산대교가 1984년에 준공을 보게 되었고 1990년 초 우두리-율림리 도로 확포장 공사가 시작되어 준공 후 참배객이 날로 늘어나 1973년 초부터 불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대웅전 신축을 비롯하여 종무소, 용궁전, 관음전, 요사채 그리고 삼성각, 종각 등으로 건립되었습니다. 전설대로 번창하게 된 지금에 와서는 전설이 아니고 선각자의 예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허나 신기한 것은 향일암 주변은 바위투성인데 대웅전이 세워진 곳만이 황토 흙이고, 나머지 건물들은 모두 암반 위에 세워진 건물들입니다.
5. 돌문(혹은 바위 틈) 7곳 통과
전해오는 전설에 의하면 바위 틈(혹은 돌문) 7개를 모두 통과하면 칠성님께 복을 받는다고 합니다. 원효대사께서 수도한 곳으로 가는데 2곳, 흔들바위로 가는데 1곳, 향일암 출입구가 정면으로 나면서부터 새롭게 생긴 2곳, 대웅전 우측으로 나갈 때 2곳, 도합 7곳 입니다.
6. 향일암 앞 바다의 미륵불
향일암 앞 바다에 미륵불이 있다는 전설이 있는데 앞에서 향일암이 산세에서 말한 바와 같이 거북이 우측 발에 해당하는 암초의 깊이가 간조 때 얕은 곳 수심은 5m, 깊은 곳 수심은20~30m나 되는 요철이 심한 암초입니다. 그 옛날 스쿠버 다이버도 없었을 때부터 거북 우측 발은 물속에 잠겨 있다고 하였는데 그 말이 바로 미륵불을 상징하는 예언이 아닌가 합니다.

향일암의 두 가지
특이한 일


1. 향일암은 해변가에 위치하고 있는 데도 공기 중에 소금기가 거의 없어 피부에 끈질끈질한 감을 느낄 수 없고 비린내도 없습니다. 비스듬한 절벽에 울창한 숲이 있어 바다의 소금기나 비린내가 정화되어 청정도량 관음도량 향일암을 만들고 있습니다.
2. 금오산의 산세는거북이 같이 생긴데다 향일암 주변의 모든 바위들이 크나 적으나 땅 속의 바위, 땅 밖으로 노출된 바위 모두 거북 등 껍질같이 문양이 새겨져 있으며 모든 돌들이 검은 이른바 오석입니다. 이와 같은 문형을 보고 보통사람들은 옛날 사람들이 미끄러움을 방지하기 위하여 조각을 해 놓은 것이 아니냐는 사람도 있으며 혹자는 상형문자나 고문자가 세월이 흐르면서 마모가 된 것이 아니냐는 사람도 있는데 지질학자에 의하면 옛날에 용암이 흐르다 식는 과정에서 생기는 결인데 거북처럼 생긴 산세에 거북 등 껍질같이 문양이 새겨져 있는 것을 정말 헤아릴 수 없는 신기한 일이라 합니다.

그누보드5

여수시 돌산읍 향일암로 60Tel. 010-6562-4742   |  061-644-4742Fax. 061-644-2390관리자로그인

Copyright ⓒ 2019 Hyangilam. All rights reserved.